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미친놈 2018.07.20 06:29 (*.247.88.101)
    지겹지도 않냐 허구헌날 누구도 공감않는 글을
  • 안타깝네 2018.07.19 22:24 (*.153.157.191)
    야~ 뭐 어느정도 인정은 되는글인데, 존나 변명이야.

    내 주변이야길 좀 하면
    금수저는 아니고 은수저 애들정도 많아. 나도 은수저정도 되고
    그런데 글대로의 이야기면 걔네들은 다 잘되야 정상 아니겠냐?
    근데 아니야.
    바로 윗댓글에 적혀진 무기력증 그런게 흙수저던 금수저던간에 다 있거든.
    그냥저냥 넉넉하게 사는애들은 집이 먹고살만하니까 어떻게던 되겠지하는 생각가진애들도 많다.
    먹고 살만은 한데 재산은 자기것이 아님. 이게 정말 위험하거든.
    부모님 뜻에 따라 대학은 명문으로 갔는데
    졸업하고 공부한다고 노량진이나 신림동가서 하라는 공부는안하고 존나 피씨방이랑 술이나 퍼마시면서 허송세월보내는 애들 많아.

    하지만 현실은 30대가 되었는데도 부모님한테 용돈받고 살고있고,
    그런데 그나이가 되니 회사는 공부좀했다고 꼴에 본인자존심은 있어서 아무회사는 못가겠고 어차피 지원해도 회사에서 나이도있고 경력없어서 받아주진않고
    그러니 그냥 집에나 쳐박혀있고.
    저런 인생들도 있어.

    흙수저임에도 본인 능력과 노력 마인드에 따라서 다른삶을 사는 사람도 많아.

    물론 어려운건 맞아. 성공하기도 힘든건 당연한거고.

    그래도 어려운상황에서 자기할꺼 하면서 입에 풀칠하면서 잘사는 애들은 잘살아.


    본문대로면 어차피 저따위 마인드면 그냥 평생 그냥 그렇게 살면 돼.

    10대건 20대건 불만불평속에서 살면 되고 30대엔 그냥버렸을 시간에 뭐라도 해볼껄 하고 후회하고 또 10년을 보내고
    40대엔 세상이 날 이렇게 만들었어. 뭐 그 뒤엔 또다른 자기합리화 하겠지.
    그런마인드면 그냥 죽을때까지 그렇게 살면된다.

    세상은 원래 불합리하고 불공평해.
    그걸 빨리 인정할수록 좋고,

    결론은 니가 바뀌지 않으면 세상도 안바뀐다. 꼭 건강한 멘탈로 좋은 삶을 살길 바래.
  • 2018.07.20 09:46 (*.62.10.217)
    와 ㅅㅂ 딱내친구이야기
  • ㅇㅇ 2018.07.19 23:23 (*.47.97.176)
    흙수저의 기준울 어디에 두느냐가 문제임..자기비하수준이 극에 달해서 환상같은 삶만 부러워해서 스스로를 흙수저라고 자포자기하는 인간들 천지임
    진짜 사회의 밑바닥 흙수저들이 보기에는 금수저인 그저그런 집안애들이 스스로를 흙수저로 단정짓고 사회에 불만만 토해내는게 현실임
    주위에 스스로 흙수저라고 떠드는 애들 치고 진짜 바닥출신들 없음 본인 의지와 노력에 따라 위로 치고나갈 여유가 있는 애들이 태반임 근데 그냥 세월아 내월아 불평불만만 쏟아내면서 시간 보내는애들이 대부분이야..
  • 33 2018.07.20 01:04 (*.142.83.16)
    정부는 부자들을 최선을 다해 열심히 조지는데 현실은 서민들만 죽어나고 있으니,,,
  • 으응? 2018.07.20 06:58 (*.128.119.29)
    평균 연봉 3억에 금수저 널린 이슈인 새끼들이 뭔 흙수저 게시물에 이리 많이 씨부리고 있어?
  • 저급식자재 2018.07.20 15:15 (*.116.51.253)
    공감이 많이 되는 글이네. 댓글들도 재미있고.
  • 123 2018.07.21 14:30 (*.144.213.177)
    하긴 어릴때 부터 배운것 없고 생각자체를 낮게 할 수 밖에 없으니 미래계획같은걸 제대로 할리가 없구나
    내 생각엔 웬만한 멀쩡하고 정신건강한 사람은 노가다를 뛰어서라도 돈을 번다음 미래를 계획할듯
    인력이 부족해서 노가다판 전부 외노자들이 차지하고 있는데 돈도 적게 주는것도 아니고 일당 15만 이라던데 그것부터 해서 돈부터 모을듯
    요새 보면 아저씨들 명퇴하고 노가다 많이들 하시더라 젊은사람오면 좋아하고
    멘토가 없는건 본인이 흙수저라서가 아니라 성격문제인듯 어차피 될사람은 바닥 쳐도 다시 일어나고 안될 사람은 높은자리 데려다 놔도 전부 말아먹고 쪽박차지
    타고난 성향 문제라서 노력으로도 바뀔 수가 없는듯 냉정하겠지만 사람마다 성공할 사람 망할 사람이 정해져 있는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357 힘든 자영업자를 위해 휴가를 뿌리고 다니는 요정들 27 2018.07.23
3356 히어로즈오브더스톰의 성지가 되겠다던 PC방 15 2018.08.01
3355 히든싱어 명장면 28 2018.07.24
3354 흰 티에 청바지 14 2018.07.07
3353 희망적인 골목식당 37 2018.07.15
3352 흥행 성적 역대 1위 감독의 필모그래피 34 2018.08.12
3351 흡연 중인 미기 26 2018.07.11
3350 흠뻑 젖은 지수 7 2018.08.15
3349 흙수저와 금수저의 차이 40 2018.07.17
» 흙수저들의 한탄 108 2018.07.19
3347 흔한 계곡 식당 메뉴판 31 2018.07.09
3346 흔치 않은 여경 준비생 44 2018.07.05
3345 흑형의 폭행 11 2018.08.13
3344 흑지효 8 2018.08.14
3343 흑인 남친 만나는 여대생의 고민 60 2018.07.30
3342 휴대폰 관리 꿀팁 45 2018.07.31
3341 휴대전화 줍다가 7중 충돌 사고 20 2018.08.01
3340 휴가철만 되면 급증하는 유기 83 2018.07.19
3339 휘인이 공식카페에 올렸다가 삭제한 글 31 2018.07.05
3338 후쿠시마 부활의 신호탄 12 2018.07.25
3337 후전드 초딩 시절 골 세레머니 6 2018.08.12
3336 후반 추가시간 네이마르 회심의 슈팅 14 2018.07.08
3335 효크가 만든 기준 16 2018.08.01
3334 효주의 시그니처 마크 32 2018.07.20
3333 효린이 집을 파는 이유 17 2018.07.15
3332 효리네 민박집 매입한 JTBC 24 2018.07.14
3331 횡설수설하는 소진 이모 11 2018.07.02
3330 횡단보도에서 충동 폭발 14 2018.07.21
3329 회식하는 넥센 치어리더 22 2018.07.03
3328 회사에 충성하게 만드는 사내 복지 15 2018.07.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2 Next
/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