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2018.05.31 19:53 (*.95.171.37)
    멋있다
  • 선비족 수장 2018.05.31 20:05 (*.92.201.51)
    미국인가??
    우리나라도 저렇게 윾쾌해질 날이 올까
    눈만 마주치면 싸우자고 달려드는 놈들 왜케 많아 무서웡
  • ㄹㄹ 2018.05.31 22:51 (*.39.61.190)
    ㅇ영국인듯
  • 유유 2018.06.01 14:40 (*.188.76.242)
    그러게...ㅋㅋ 서로 눈 마주치면 시비여
  • ㅇㅇ 2018.05.31 20:33 (*.175.50.142)
    한국인들은 왜 모르는 사람들이 멋모르고 눈마주치면 왜이리 똥씹은 표정짓거나 눈을 부라리거나 같잖은듯한 표정을 짓는지 모르겠다.

    서양문화권 여러나라에서 10년정도 유학생활하면서 느낀점은 서양애들은 낯선 사람과 길가다 마주쳐도 가벼운 미소를 짓던가 "hey" (여기서 헤이는 이봐가아닌 가벼운 인사표현임)라고 가벼운 말 또는 wassup 혹은 hows it going 등 인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

    상점과 레스토랑을 가더라도 직원들은 손님을대할때 상냥하고 친근하게 대하며 자연스러운 대화를 이어나간다. 여유가있다. 유쾌하다 말그대로.

    하지만 한국에서 음식점에갔을때 주문을하면 죄다 표정은없고 사무적인 말투에 일이 바쁠 타임이라면 오히려 손님한테 딱딱한 말투를 던지는 경우도많다.

    희한하게 옆나라 일본. 같은 동양인데도 얘네들은 정말 친절하고 서비스정신이있다. 일에대한 사명감을 어느정도 갖고있는듯보임.

    왜 한국인들은. 이렇게된걸까..
  • 파오후 2018.05.31 20:36 (*.140.225.24)
    이유는 존나 많다.....
    쓰기....구찮다
    밑에 분이 대신 좀
  • 2018.06.01 04:46 (*.229.81.98)
    니 주변이 문제있는 것 같은데
    일부러 똥씹은 표정하는 사람이 있냐?
    센척하려는 못배운 놈들이나 그렇겠지

    여튼 내가 개인적으로 러시아와 좀 많이 가까운데
    얘들은 눈 마주치면 바로 싸움나더라.
  • 나도주워들은말인데 2018.05.31 20:45 (*.142.185.198)
    보통 미국 사람들 같은 경우 건국 시대 이전부터 총기를 소지하고 다니는 전통이 있어서 낮선 사람을 보면
    먼저 말을 걸어 보는 게 몸에 벤 습관 이랍니다. 동양인이 보기엔 어쩔땐 미국 사람들이 오지랖이 넓은 거 같은데
    웃는 얼굴로 농담도 걸어보고 해야 아 저놈이 날 쏴 죽이진 않겠구나 하는 안도감 같은 게 조상 대대로 유전자에 각인 되어 있나 봐요
    울 동네에도 백인 중년 아저씨 한 명 차 몰고 다니는데 신호 없는 좁은 교차로에서 자기가 먼저 갈 수 있는데 꼭 창문열고 씩 웃으면서 손짓으로 먼저 가라고 하더군요
    지나치면서 꼭 눈 마주치고 고개 한 번 끄떡 해주고 그럼 저도 고개 끄떡 해주고 별로 나쁜 거 같진 않더군요.
  • ㅇㅇ 2018.05.31 21:01 (*.175.50.142)
    미국뿐만 아니고 유럽(서양)애들도 그렇다고...
  • 2018.05.31 21:26 (*.98.77.191)
    아니야 서유럽도 미국만큼 유쾌하지는 않다.
    지나가다가 그냥 여자애한테 나 오늘 우울하다 허그 필요하다 하면 해주는게 미국이다 ㅋㅋㅋ
    정말 stranger한테 유쾌하고 친근한건 미국이 세계 넘버원임.
  • 2018.05.31 21:08 (*.29.122.218)
    그냥 여유가 있어서 그래
    유럽가도 마찬가지야 잘사는 서유럽가면 밝고 사교성좋고 인사도 잘해
    호주가도 그렇고 기후는 크게 상관없는거 같은게 동남가면 그런거 느끼기 힘듬
    동유럽가서 말걸어봐 아니 말걸고 싶지도 않아 다들 표정이 우울해
    그게 동유럽 매력이긴 한데 ㅋㅋ 아무튼 여유가 있어야돼 무조건
    우리나라도 여유있는 노인들 보면 나이먹어 느긋한것도 있지만
    확실히 인사도 잘하고 유럽애들 특유의 그게 느껴짐
  • 냐벙 2018.05.31 21:17 (*.69.150.160)
    피융시나, 사대주의 쩌렀네
    매장 내 친절도는 한국이 훨씬 높다
    너 어디 롯데리아 가면 상욕 듣고 다니냐??
    물론 일본은 넘사지만
  • 이슈인의천사입니당 2018.05.31 21:25 (*.87.201.253)
    인사라는게 어떻게 생겨났는지 알아보시면 생각이 반대로 바뀌실겁니다
  • 2018.06.01 02:17 (*.138.182.33)
    언어 사용에서 오는 차이도 크다고 본다. 영어는 존대가 없지. 확실하진 않지만 유럽권 나라에서 사용되는 언어도 존대가 없지 않을까 싶다.
    존대가 없으니까 할아버지랑 아이가 쉽게 친구가 될 수 있는 거고, 확대해서 생각하면 한 나라 안의 모든 국민이 친구가 될 수 있지.
  • ㅇㅇ 2018.06.01 12:42 (*.111.11.245)
    처음 알게된사람은 거리를 두고 좀 불친절하게 대함 그 사람의 성격 파악할때까지 처음부터 예의있게하면 성격이상한 새끼는 나를 만만하게 생각하고 딱가리처럼 부려먹을려고 하더라 그래서 그 사람 성격을 파악하고 예의있게대함
  • 아놔홀 2018.05.31 22:58 (*.143.152.128)
    한국새키들 가오만 잡고 덩치큰놈들은 동물 수컷 마냥 어깨펴고 다니고 진짜 벌래가 따로없다 돈있으면 사람무시하고 장애인 차별하고 더러운 민족이다 외국몇번 안가봤는데 아랍 이민자들도 한국인보다는 훨신 착하다 짱개다음으로 미개한게 한국이야
  • zzzz 2018.05.31 23:06 (*.151.90.11)
    와 진짜 멋있다 정말 멋있어
    남자한테 반하겠네
    따봉 너무멋있엉
  • 적시타 2018.05.31 23:30 (*.129.18.41)
    따봉 각도 오지네
    제스쳐가 녹아있어
  • ㅇㅇ 2018.05.31 23:46 (*.223.49.66)
    주작이다 멍청이들아 따봉 싱크로율봐라
    짜고치는 고스돕이다.
    그래도 유쾌한거는 주작이 아닌게 중요하제
  • ㅇㅇ 2018.06.01 00:30 (*.163.24.89)
    RJ 를 이슈인에서 볼줄이야 ㅋㅋ 원래 저 사람 차간주행 겁나 많이하는데 저게 전기바이크라 배기소리가 아예 안나서 위험한 상황이었지
  • 브로콜리 2018.06.01 02:37 (*.112.70.93)
    차사잇길 운행 자체가 불법

    무단횡단도 마찬가지
  • ㅂㅂ 2018.06.01 03:01 (*.167.142.109)
    저긴 아니야
  • .. 2018.06.02 22:07 (*.116.84.86)
    정차시 불법아님
  • 1 2018.06.01 15:07 (*.170.30.130)
    바이커와 흑인의 호흡도 괜찮았지만,
    건너기 전에 일시정지 하는 보행자도 멋지다.
    세사람 다 우리나라에는 없을 사람이네 싀부럴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400 힘들게 사는 서울대 졸업생의 조언 26 2018.05.24
4399 힘 자랑하는 인도 총리 22 2018.06.05
4398 힐벗은 설현 21 2018.05.14
4397 힐링 중인 백종원 24 2018.05.27
4396 힐끔 소혜 7 2018.06.12
4395 히어로들의 심볼 9 2018.06.01
4394 히든박스로 보는 한국과 일본의 차이 15 2018.06.01
4393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나연 12 2018.05.16
4392 흥궈의 탐욕 37 2018.06.09
4391 흥궈 무혐의 언냐들 반응 12 2018.05.10
4390 흠뻑 젖은 가슴 2 2018.06.03
4389 흘리면서 먹는 여자 14 2018.05.30
4388 흔한 커플 사진 15 2018.06.21
4387 흔한 야구장 풍경 20 2018.05.28
4386 흔한 서울시장 후보 현수막 23 2018.06.05
4385 흔한 대학 초빙 강사 32 2018.05.30
4384 흔치 않은 개인기 8 2018.06.07
4383 흔드나연 4 2018.06.09
4382 흑형이 싫은 샘 오취리 22 2018.06.08
» 흑형의 센스 24 2018.05.31
4380 흑형의 니엄마 드립 32 2018.05.22
4379 흑형의 논리 21 2018.05.31
4378 흉부외과 의사가 행복한 순간 21 2018.05.09
4377 휴식 중인 치어리더 7 2018.05.18
4376 휴대폰 한강에 버렸다 30 2018.05.11
4375 휴가철 꼴불견 순위 11 2018.06.14
4374 훌최몇 16 2018.06.21
4373 훈화 말씀이 지루한 아이돌 5 2018.05.14
4372 훈련장의 손흥민과 정우영 11 2018.06.08
4371 훈련소의 고경표 12 2018.06.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7 Next
/ 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