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ㄹ 2017.12.16 18:08 (*.142.95.168)
    나 통화음부터 눈물터져서 3분 줬는데 대화 1분도 못함
  • ㅇㅇ 2017.12.16 18:09 (*.145.93.40)
    훈련소에서 전화 못쓰게하던데
    난 자대가서 집에 전화 처음해봄
  • 이데아 2017.12.16 18:18 (*.223.18.113)
    훈련소때 중대장 훈련병을 맡아서 3주 차에 부모님과 3분의 전화시간을 가질 수 있었는데, 그마저도 주변이 시끄러워서 잘 안 들리시는지 여보세요? OO이니? 라고 재차 묻는 수화기 넘어의 그리웠던 목소리와 초조한 마음에 쳐다본 옆에 서서 손목시계를 보며 시간을 재고있던 조교의 모습과 "안 들리세요? OO이예요! 잘있어요. 걱정마세요!" 라고 말하고 수화기를 내려놓으며 허탈하면서 먹먹해오던 감정까지 생생하게 기억이 나네요.
  • ㄴㅇㄹㄷ 2017.12.16 18:34 (*.221.88.121)
    난 처음 전화했을때 어무니가 너무 유쾌하게
    "강아지 한 마리 데려왔다! 얼마나 예쁜지 몰라~" 하면서 강아지 얘기만 늘어놓길래
    "어..어.." 하면서 듣다가 시간 다씀

    넌 왜 어머니한테 아무 말도 안하냐고 혼났다.
  • 1321 2017.12.16 21:02 (*.255.207.76)
    이런 어머니 좋음 ㅋ
  • ㄴㅇㅇㅇ 2017.12.16 18:57 (*.216.86.58)
    이적은 별걸다듣네 노래나 하지
  • 2017.12.16 19:31 (*.169.140.128)
    ㅋㅋㅋ옛날 생각난다 나는 훈련소때는 안터졌는데
    자대 가서 2주대기 때 인것 같은데 아무튼 주말에 공중 전화 박스에서 아버지랑 전화하다가 나도 모르게 감정이 터져서 우는게 안들릴려고 눈물만 막 흐르고 있었는데
    그때 딱 마침 내 앞을 지나오던 선임이 그걸 보고 보고를 했는지 다음날 음악치료 라는걸 교회에서...매일 했지..일과 끝난후...외부에서 온 20대 여선생님과...
  • ㅇㅇ 2017.12.16 19:38 (*.79.249.93)
    훈련소 수료 전에 뭣 때문인지 집합해서 집에 전화하라고 하길래
    좋아서 줄서서 대기하는데 앞에 놈들이 죄다 존댓말로 통화하더라. 별 수 있나. 나도 억지로 힘줘가며 존댓말로 어머니 어쩌구저쩌구 하니까 들려오는 어머니 목소리가 떨리더라
    그래서 꾸사리 먹을 거 각오하고 반말로 슬쩍 바꿔서 엄마 엄마 거리면서 뻔한 안무 묻고 통화 끝내고. 역시나 꾸사리 먹었던 기억이 난다 ㅋㅋ
  • 2017.12.16 19:45 (*.8.179.28)
    나는 무슨빽이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중대장이 훈련소 이주차쯤에 부르더니 집에 전화시켜줬다. 그래서 나중에 다같이 통화하는시간엔 여친한테할 수 있었지. 나중에 들어보니 헌병대장 친척이있다는 소문이 들려왔다. 얼마나 먼 친척인지 난본적도 없는디... 암튼 ㄱㅅㄱㅅ
  • ㅇㅇ 2017.12.17 01:05 (*.248.203.10)
    난 그때 훈련소행보관이 내 소대에 작업 오질라게 시켜서 그만큼 전화도 많이했었음...
    메르스도 터져서 수료식 취소되서 그걸로 전 인원 전화하고 ㅋㅋㅋ
  • 2017.12.17 02:28 (*.7.248.53)
    난 왜그런지 극기훈련및 수학여행가서 촛불의식 할때 질질 짜는 색히들 한심하던데 군대도 마찬가지... 뭐 얼마나 안봤다고 질질짜지?
  • 긴또깡 2017.12.17 04:31 (*.207.169.130)
    부모님이랑 통화할때 울던놈
    훈련소 졸업하고 자대가기전 사회 나가서 연락하자며 울던놈
    감동적인거 보고 울던놈
    여자친구한테 이별통보 받고 울던놈

    수없이 봐도 한심하단 생각은 안들던데..

    난 니가 한심함
  • Qqq 2017.12.17 09:29 (*.184.78.193)
    ? 훈련소에서 운다고??? 전혀공감 안되는군
  • ㅇㅇ 2017.12.17 17:10 (*.172.14.42)
    난 원래 어렷을 때 부터 부모님이랑 떨어져 살아서 그런지 눈물은 안남..
    군생활하면서 눈물 났던 건 전역식할때가 유일..ㅋㅋ 지나고 나니 되게 챙피하네 그날 뭐가 그리 복받쳐서 울었을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036 힘쓰는 여경 27 2018.01.18
6035 힘내라 행보관님 곧 오신단다 21 2017.12.16
6034 힐벗은 아영이 8 2017.12.08
6033 힐링하는 듣보 7 2017.12.21
6032 힐링 중인 듣보 4 2017.12.16
6031 힐 벗은 설현 20 2017.12.05
6030 히트곡 하나 없는 월드스타 49 2018.01.13
6029 히메나 선생님 근황 12 2017.12.25
6028 히로히토 새총 사건 14 2017.12.22
6027 히로시마 원자폭탄 26 2018.01.09
6026 흰티 설현 12 2017.12.19
6025 흰청 지효 10 2017.12.11
6024 흰둥이와의 이별 6 2017.12.14
6023 희롱 당한 과외 선생 62 2017.12.17
6022 희대의 쩜오 드립 21 2017.12.19
6021 흥이 넘치는 네덜란드 누나들 13 2017.12.13
6020 흥미로운 연구 결과 15 2017.12.29
6019 흡족했던 근혜 14 2018.01.10
6018 흡연자 피부 노화 쌍둥이 비교 34 2017.12.31
6017 흙수저 유로트럭 4 2017.12.05
6016 흘러내린 나나 3 2017.12.30
6015 흘러내리는 민아 9 2017.12.16
6014 흔한 키즈카페 풍경 20 2018.01.09
6013 흔한 직장 상사 24 2017.12.09
6012 흔한 주작 방송 32 2017.12.08
6011 흔하디 흔한 스시집 알바녀 13 2018.01.17
6010 흔들어주는 사나 12 2018.01.17
6009 흔들어서 빼야하는 이유 17 2017.12.31
6008 흑형 인생 역전 26 2017.12.05
6007 흑누님들의 전투 13 2017.12.16
6006 흉터 가리려고 운동 시작 7 2017.12.25
6005 흉기 흉기 인터넷에서 아무리 욕해봐야 36 2017.12.12
6004 흉갑을 두른 복서 15 2017.12.25
6003 휴지는 이제 안녕 24 2018.01.09
6002 휴대폰 주워주는 돌고래 9 2017.12.20
6001 휴대폰 액정 자주 더러워지는 사람 깨끗해지는 꿀팁 8 2017.12.30
6000 휴가를 해외로 가는 이유 11 2017.12.08
5999 휴가 떠났다가 일복 터진 기자 3 2017.12.03
5998 휴가 나온 빈지노 11 2017.12.29
5997 휴 천만다행이다 10 2017.12.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1 Next
/ 151